리뷰2019. 3. 15. 19:01

집에 굴러다니는(?) 노트북용 HDD가 있어서 활용하기 위해 USB3.1을 지원하는 하드디스크 케이스를 구입했다. 물론 오래된 HDD인 만큼 SATA3도 SATA2도 아닌 SATA1 하드이다. 케이스를 이용하여 외장하드로 만들어서 컴퓨터에 연결 후 일반 HDD처럼 사용할 생각이다. 컴퓨터 메인보드에는 USB3.0 규격을 지원하는 두 개의 단자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모두 사용되고 있는 상태.  유무선 공유기로 유명한 ipTIME에서 나온 USB 3.1 Gen2 확장카드를 구입해서 사용해 보았다.



■ USB 3.1 Gen2 확장카드, ipTIME PX310

- 제품정보 : http://iptime.com/iptime/?page_id=11&pf=1&page=&pt=393&pd=1

- 스펙



ipTIME 고유의 하얀색 깔끔한 포장 디자인


뒷면에는 규격이 나와있다. 컴퓨터의 PCI Express 단자에 꼽아서 사용하며, Windows, Linux 등의 주요 OS를 지원한다. 포트는 USB 3.1 포트 1개, Type-C 포트 1개를 지원한다. (개인적으로 USB 포트가 하나만 더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


제품 구성이다. 본품 카드와 LP형 케이스에도 끼울 수 있도록 해 주는 브라켓, 사용 설명서이다.


카드 기판의 모습, 깔끔하다.


USB 3.1 컨트롤러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asmedia 사의 칩이 내장되어 있다. 최대 10Gbps의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외부전원 공급단자이다. 외부전원을 꼽으면 더 안정적으로 동작한다.


메인보드의 PCI-Express 3.0 단자에 꼽으면 된다.


일반적인 USB Type의 단자와 Type-C (Type-A호환) 단자를 제공한다.


SATA1 규격의 Seagate ST9160821AS HDD 이다. 어디서 써먹던 것인지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ㅡㅡ;; 노트북에 들어 있던것 같은데? 이 하드와 USB 3.1 지원 외장하드 케이스를 조립하여 테스트 하였다.


Crystal Disk Mark 로 속도측정을 해 보았다. 예상 반 기대 반 이었지만 역시나 SATA1 하드의 한계를 넘지는 못한다. 통신속도가 아무리 빨라도 이를 받아들이는 저장장치의 속도가 느리다면 빠른 통신속도도 별 효과가 없는 것이다. 생각 같아서는 OS가 깔려있는 SATA3 규격의 SSD를 떼어서 다시 테스트 해 보고 싶었지만 일이 너무 커진다. 어차피 백업용으로 사용할 디스크라서 속도의 구애는 크게 받지 않는다.


아마 이 글에서는 여건 상 테스트 하지 못 했지만 SATA3 지원 SSD 외장드라이브나 USB 3.1 지원 USB 메모리를 이용하면 이 카드의 제대로된 성능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반응형
Posted by 대네브 (dene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