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사진2011. 8. 24. 00:02

지난 토요일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갑자기 예전에 한 번 가보았던 안양천 자전거 도로에 가보고 싶었다.
그냥 무작정 힙색에 게토레이랑 집에 있던 약과 5개, 바나나 말린것 한 주먹을 넣고 잘 나가지도 않는
미니벨로를 끌고 안양천으로 출발! 원래는 그냥 좀 타다가 집에 오려고 했지만 계속 밟다보니
안양이 나오고 광명이 나오고  목동이 나오고 한강이 나오고 여의도가 나온다.  ㅡㅡ;;

체력이 저질인지라 여자, 노인 심지어 초딩 라이더들도 나를 지나쳐 휙휙 지나간다.
아무튼 해냈다. 집에와서 다음 지도로  거리를 확인해보니 왕복 80km가 넘는다.

그날 밤 허벅지에 알이 배겨서 고생 좀 했다... ㅠㅠ


시흥대교... 이제부턴 서울이다.




저 멀리 목동의 빌딩과 아파트들 모습이... ㅎㄷㄷ




여의도 도착 인증샷... 울나라 높으신 나으리들의 Fighting 전당 구케의사당을 배경으로... 이때 든 생각은 "집까지 어케 가나?" "여긴 어디? 나는 누구?"



아... 미니벨로 드럽게 안나가... ㅠㅠ 
빨랑 큰 자장구 사야쥐....


 

반응형

'여행&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석때 시골가서 잡은 도롱뇽  (0) 2015.10.02
수원 광교산  (0) 2011.08.28
자전거 타고 여의도를 다녀오다.  (0) 2011.08.24
군포 수리산 종주  (0) 2011.08.23
괴산 군자산  (0) 2011.05.10
말로만 듣던 문경새재를 가다.  (2) 2010.09.27
Posted by 대네브 (dene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