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Y 작업2022. 5. 10. 12:12

오늘 차를 몰고 병원을 다녀왔는데 병원에 도착해 시동을 끄는 순간 계기판에 스마트키 배터리를 교체하라고 메시지가 떴다. 처음 보는 메시지이다. 스마트키가 항상 자동차와 연동되어 있기 위해서는 전원이 필요한데 전원을 공급하는 배터리가 수명을 다 한 것이다. 자동차 구입 후 5년 만이다. 이럴 땐 당황하지 말고 새로운 배터리 구입 후 교체해주면 된다. 

 

 

왠지 견고하게 생겨서 안 열릴것 같지만 아래와 같이 하면 쉽게 열린다.

 

 

저 단추를 누르고 키의 아랫부분을 빼면 키가 빠진다.

 

 

빼낸 키의 앞부분을 빼낸 부분의 틈에 넣고 힘을 주어 비틀면 딱 소리와 함께 키가 분리된다.

 

 

앞판과 뒤판으로 분해가 되는데 뒤판에 배터리가 있다. 작은 드라이버로 살살 움직이니 빠진다. 배터리 빼기 전에 배터리 극성을 잘 기억해둔다. 이 스마트키의 경우는 + 가 아래로 안 보이게 장착된다. 고로 보이는 쪽이 -이다.

 

 

CR2032 3V 배터리를 사용한다. 다이소 같은 데서 흔하게 구할 수 있는 배터리 이므로 구하는데 문제는 없을 것이다.

 

 

추출한 배터리의 전압 측정 결과 2.9V 정도밖에 나오지 않는다. 확실히 전압이 낮아 수명이 다 된 것을 알 수 있다.

 

 

새로 교체할 배터리의 전압이다. 3.3V 정도가 나온다.

 

 

분해 사진을 참고하여 배터리의 극성에 주의하여 조립하고 버튼을 눌러본다. 작동 LED가 더 밝고 힘차게 빛나는 걸 보니 교체가 잘 된 것 같다.

반응형
Posted by 대네브 (dene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