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맘대로2008. 7. 18. 22:35

머리아픈 세상 이것 저것 생각하기 싫어

글쓰기를 멀리 했더니 블로그 방문자가 매일 매일 두 자릿수를 기록 중이다.

이런 저런 생각으로 과거 (별로 먼 과거도 아니지만)의 글들을 읽어보니

그렇게 유치하고 내가 왜 저런 글을 썼을까? 하는 글들이 꽤 많다.

나는 그냥 그대로 이 자리에 있는데

내 생각은 1년도 안되어 바뀌고 또 바뀌는 구나!

무더운 여름날씨 만큼이나 무기력하고 열정이 사라진 내 모습

꼭 내 블로그를 닮아 있는 나

무언가 열정을 가지고 멀리 내다보고 노력할 때이다.

MOVE!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2년 5월에 열정을 가지고 찍은 달사진-이때만 해도 가진것 없어도 열정은 많았는데...

반응형

'내맘대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야~ 내 블로그에 참 오랫만에 오는구나  (0) 2009.07.06
아 덥다.  (8) 2008.09.11
블로그가 죽어간다.  (0) 2008.07.18
이상한 삼각형(?)  (6) 2008.01.10
마이클 무어  (3) 2008.01.08
무섭다. 3  (2) 2007.12.05
Posted by 대네브 (deneb)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