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사진2010. 9. 4. 16:06

오늘은 군포 수리산이 자랑하는 아름다운 산길인 임도길을 가기 위해 아침 일찍 집을 나왔다.
가는 길은 4호선 대야미역에서 2번 출구로 나와 도로 옆으로 계속 걸으면 반월저수지가 나오고
그 오른편에 임도가는 길이 있다. 길의 길이는 15Km에 이른다고 하며 경사가 완만해 MTB 타는 분들이 특히 많이 찾는다.

그런데 대야미역에서 1시간을 넘게 걸어 도착한 그곳은 완전 폐허가 되어있었다.
자전거는 물론이고 걸어서도 갈 수 없을 정도로 이번 태풍으로 나무들이 부러지고 넘어져 있었다.
그래서 이번 산행은 아쉽지만 약 100미터 정도 전진하고 포기!

혹시나 이쪽으로 트래킹이나 MTB 하실 분들은 복구가 되었는지 꼭 알아보고 가시길...
내가 100미터 올라가는 중에도 3팀이나 자전거팀이 올라가려고 왔다가 그냥 돌아갔다.

바닥은 크고 작은 나무들로 폐허



이런 장애물이 계속됨



50~60년은 자랐음직한 나무가 부러져있다.




올라가려면 계속 이런 길을 뚫고 지나가야한다.













관리처(산림청? 군포시?)가 어디인지 모르겠으나 빠른 시간내에 복구되었으면 합니다.



반응형
Posted by 대네브 (dene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종이

    사진좀 퍼가도 될까요?^^;;

    2010.09.06 14:07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퍼가셔도 되는데 출처 밝혀주시고 어디에 쓰셨는지 코멘트 부탁합니다.

      2010.09.07 04:18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