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정보2021. 6. 12. 22:29

차가 7만KM를 넘어가면서 브레이크액을 점검해 보기로 했다. 브레이크액이 오래되면 수분이 들어가 브레이킹 시 베이퍼락(Vapor Lock)이라는 현상이 일어나 브레이크가 말을 듣지 않아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한다. 특히 여름철에 더욱 일어나기 쉽다고 한다. 알리를 검색하니 저렴한 3달러 정도의 펜 형태 테스터기가 있어서 구입을 했다. 검은색과 흰색이 있었는데 사람들이 많이 구입하지 않은 흰색 제품을 구입했다. 이 테스터기는 브레이크액에 집어 넣으면 브레이크액의 수분함량을 알려줘서 교체가 필요한지 아닌지 알려주는 기기이다.

 

[브레이크액 테스터기]

배송은 Aliexpress Standard Shipping으로 10일 정도 만에 도착했다. 요즘 알리 배송이 많이 빨라졌다. 특히 Aliexpress Standard Shipping 이라면 믿을만하고 빠르다.

 

 

 

[포장지 뒷면 사용법]

뒷면에 영어로 쓰여 있는 사용법인데 사용법은 워낙 간단하여 볼 필요는 없다.

 

 

 

[브레이크액 테스터기]

전체적으로 펜 모양으로 깔끔하게 생긴 테스터기이다. 

 

 

 

[브레이크액 테스터기]

전원 버튼과 0% ~ 4% 까지 LED 지시등이 달려 있다. 0%는 전원표시부이고, <1%는 말 그대로 브레이크액의 수분함량이 1% 이하라는 말로써 안전하다는 뜻이다. 수분함량이 2%까지는 허용치인데 3%가 넘어가면 브레이크액의 교체를 요한다.

 

 

 

[건전지]

건전지는 LR44 버튼셀 두 개를 이용한다. 이 제품과 같이 팔리던 검은색 제품은 AAA 건전지 하나를 사용한다고 나오던데 진작에 알았으면 그냥 검은색 테스터를 샀을 것이다. LR44는 다이소에서 쉽게 구할 수 있다. 4개에 1천원.

 

 

 

[센서부]

브레이크의 수분함량을 감지하는 센서부이다. 전극 두개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 부분을 차량의 브레이크액 리저버에 담궈서 측정을 하는 것이다. 

 

 

 

[브레이크액 리저버 위치]

내 차량의 브레이크액 리저버 위치이다. 

 

 

 

[브레이크 리저버]

뚜껑을 열면 빨간색 거름망이 나오는데 이게 더럽게 안빠진다. 온전한 형태로는 절대로 빠지지 않을 것 같아 롱노우즈와 일자드라이버를 쑤셔 넣어 겨우 뺐다. 저걸 빼지 않으면 브레이크액 테스터를 담글 수 없어 측정이 불가능하다.

 

 

 

[브레이크액 거름망]

약간은 찌그러진채로 빠진 거름망의 옆면을 보니 사진과 같이 걸리는 부분이 2개나 있다. 그러니 안빠지는게 당연한것 같다. 다음에는 잘 빠지도록 저 걸리는 부분을 칼로 깍아서 매끄럽게 해 주고 찌그러진 거름망을 최대한 펴 주었다. 솔직히 왜 저걸 안빠지게 해 놓았는지 그럴 필요까진 없어보이는데 알다가도 모르겠다.

 

 

 

[브레이크액 수분측정]

테스터기의 전원을 눌러주면 0%에 녹색불이 들어오고 브레이크액에 담그면 수분을 측정해서 알려준다. 내 차의 경우 1% 미만으로 측정되었다. 7만KM를 주행했지만 양호하며 아직 교체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실제로 육안으로 본 브레이크액의 색깔도 옅은 식용유색으로 그리 오염되어 보이지 않았다. 당분간 브레이크에 대해서는 안심하고 탈 수 있을 것 같다. 

 

브레이크액도 그렇고 브레이크패드도 그렇고 신차 구입 후 7만KM인 현재까지 한 번도 교체하지 않았는데 아직도 양호하다. 주행 시 브레이크를 별로 밟지 않는 나의 운전 스타일과도 관계가 있는 것 같다. 이제 테스터도 구입을 했으니 브레이크액도 엔진오일 교체 시에 같이 점검해봐야 하겠다. 

반응형
Posted by 대네브 (deneb)

댓글을 달아 주세요